[제네바 모터쇼] 마세라티 최초의 SUV, 르반떼
  • 이동익
  • 승인 2016.03.03 00:00

마세라티가 지난 1일 `2016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르반떼(Levante)`를 공개했다. 르반떼는 콰트로포르테와 기블리의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된 마세라티 브랜드 최초의 SUV 모델이다.



르반떼는 가솔린 모델 2종과 디젤 모델 1종이 공개되었다. 이 가운데 3.0리터 V6 트윈터보 엔진을 얹은 `르반떼 S`와 르반떼 가솔린 모델은 각각 430마력과 350마력의 최고출력을 발휘하며, V6 터보 엔진을 실은 디젤 모델은 275마력의 최고출력을 뿜어낸다.



모든 차종에는 마세라티만의 사륜구동 기술인 Q4 시스템이 기본으로 적용되었으며, 이 밖에도 에어 서스펜션과 전자제어식 댐핑 시스템을 갖춰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구현하는데 일조했다. 또한 `오토 스타트 앤드 스톱`,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전방 충돌 경고 시스템`, `자동 긴급 제동 시스템`, `차선 이탈 경보 장치` 등 다양한 안전 사양 및 편의 사양 또한 갖췄다.



개인 맞춤형 제작 서비스 역시 제공된다. 고객의 취향에 따라 `럭셔리 패키지`와 `스포츠 패키지` 중 선택이 가능하며, 내외관 옵션 또한 취향에 맞게 조합할 수 있다.



마세라티 공식 수입사 FMK 관계자는 ``이번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마세라티 최초의 SUV 모델인 르반떼를 전 세계인들에게 선보이게 될 수 있어서 매우 기쁘다``며, ``르반떼가 100년의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마세라티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르반떼는 올 상반기 유럽부터 순차적으로 전 세계에 출시될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