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티볼리 에어 출시 `年 판매량 9만 5천대 달성할 것`
  • 이동익
  • 승인 2016.03.08 00:00

쌍용자동차는 금일(8일) 서울 세빛섬에서 기자단을 대상으로 `티볼리 에어(TIVOLI Air)` 신차발표회를 가졌다.



신차명인 티볼리 에어는 공기(Air)가 생명 활동에 필수적인 요소인 것처럼 SUV 본연의 다양한 활동을 즐기기 위해 넓은 적재공간을 제공하며, 운전자의 라이프스타일을 보다 즐겁게 변화시키는 토대가 된다는 의미에서 결정된 차명이다.



외관 디자인은 쌍용차의 디자인철학 `Nature-born 3Motion`에서 경쾌함(Rhythmical Motion)을 기조로 한 티볼리의 것을 계승했다. 전면부는 비상하는 새의 날개를 형상화한 라디에이터 그릴과 바벨(Barbell) 타입 범퍼를 적용했으며, 측면으로 이어지는 캐릭터 라인을 통해 역동적인 이미지를 구현했다.



기존 티볼리에 비해 뒤 오버행이 늘어나면서 720리터의 넓은 적재공간도 갖췄다. 2열 시트는 60:40의 비율로 분할 폴딩이 가능하며, 전체 폴딩 시 1,440리터의 적재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115마력의 최고출력과 30.6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는 1.6리터 e-XDi 디젤 엔진은 아이신(AISIN)사의 6단 자동변속기와 조합을 이뤄 파워트레인을 구성한다. 온/오프로드의 주행 성능을 향상시켜주는 스마트 4WD 시스템은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또한 차체 전반에 71.1%에 고장력 강판을 사용해 강성을 확보했으며, 주요 10개 부위에는 1,500Mpa급의 초고장력 소재를 사용하여 탑승자의 안전을 도모했다. 운전석 무릎 에어백을 포함한 7 에어백, 다기능 ESP(차량 자세 제어 시스템), TPMS(타이어 공기압 자동감지 시스템) 등도 안전성을 높이는데 일조한다.



아울러 운전석 통풍시트, 열선스티어링휠, 2열 열선시트, 러기지 스크린과 프론트 오토 와셔 스위치, 오토 비상등 스위치 등을 적용해 편의성을 높였다.



티볼리 에어의 판매가격은 트림에 따라 AX(M/T) 1,949만원, AX(A/T) 2,106만원, IX 2,253만원, RX 2,449만원(이상 개소세 인하분 적용)이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티볼리가 혁신적 스타일과 압도적 상품성으로 소형 SUV의 한계를 넘어섰다면, 티볼리 에어는 세그먼트를 넘나드는 신개념 SUV로 보다 폭 넓은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키는 모델``이라며 ``뛰어난 러기지(Luggage) 공간 활용성, 프리미엄급 편의사양을 제공함으로써 자유롭고 열정적인 라이프 스타일을 합리적으로 즐기는 현명한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만족감을 전달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쌍용차는 티볼리 에어 2만대를 포함한 올해 티볼리 브랜드의 글로벌 시장 연간 판매량을 9만 5,000대로 설정하고 목표 달성을 위해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을 실행할 계획이다. 쌍용차는 티볼리 에어 출시를 기념해 전시장 내방 이벤트 및 시승단 운영 등 다채로운 고객 참여 이벤트와 프로모션으로 신차 알리기에 나선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