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신형 투싼 출시 `가격은 2,199~2,876만원`
  • 이동익
  • 승인 2016.03.15 00:00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는 기존의 1.7 디젤 및 2.0 디젤 모델에 새롭게 1.6 가솔린 터보 모델을 추가한 `2016년형 투싼`을 금일(15일) 출시했다.


1.6 가솔린 터보 모델은 7단 DCT를 장착해 응답성과 가속성능을 향상시켰으며, 177마력의 최고출력과 27.0kg.m의 동력성능을 확보했다.



한층 향상된 안전 및 편의사양 또한 갖췄다. 어드밴스드 에어백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했으며, DBL(다이나믹 벤딩 라이트)를 적용해 안전한 야간 주행을 가능하게 했다. 편의사양의 경우, 스마트 트림에서만 사용됐던 기본형 내비게이션의 디스플레이를 7인치에서 8인치로 늘리고 모던 트림까지 운영 범위를 확대했다.


현대차는 아울러 과거 선택사양으로 제공했던 `피버 패키지`를 트림화해 다양한 색상을 고객이 직접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피버 패키지는 젊은 층이 선호하는 감각적인 디자인과 색상을 적용해 기존 투싼 모델과 차별화를 둔 패키지다. 전면부에는 매쉬 패턴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스키드 플레이트 등을 적용해 차별화된 외관 디자인을 완성했다. 후면부도 다크 베젤을 적용한 테일 램프, 스키드 플레이트, 싱글 머플러팁을 통해 스포티한 느낌을 강조했다.



2016년형 투싼의 판매가격은 1.6 가솔린 터보 모델의 가격은 스타일 2,199만원, 스타일-피버 2,287만원, 모던 2,420만원, 모던-피버 2,498만원이며, 1.7 디젤은 스타일 2,297만원, 스타일-피버 2,386만원, 모던 2,518만원, 모던-피버 2,597만원, 프리미엄 2,739만원이다. 2.0 디젤 모델의 가격은 스타일 2,209만원(수동변속기 기준), 스타일-스페셜 2,469만원, 모던-스페셜 2,729만원, 프리미엄 2,876만원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투싼은 지난해 준중형 SUV 판매 1위로 고객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대표 SUV 모델로 성능, 디자인, 가격 등 상품 경쟁력을 한층 높인 2016년형 모델을 출시할 만큼 판매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