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프라자, 국내 첫 전기트럭 `피스` 출시 `실구매가 1,120만원`
  • 이동익
  • 승인 2016.03.18 00:00

파워프라자가 금일(18일)부터 24일(목)까지 제주특별자치도에서 열리는 제 3회 국제전기자동차 엑스포에서 일반인을 대상으로 자사의 전기트럭인 `피스(PEACE)`의 보급 접수를 받는다고 밝혔다.



파워프라자가 공개한 피스는 국내 최초의 전기트럭으로, 26kW 인덕션 모터를 탑재해 35마력의 최고출력과 11.0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이와 함께 17.8kWh(실사용 16kWh) 리튬 이온 배터리를 탑재하였으며, 1회 충전 거리는 72km(2015년 연비시험 기준)다. 충전은 완속 충전으로 약 4시간이 소요된다. 아울러 등판 능력 향상과 에너지 효율을 고려해 수동변속기를 채용했다. 최고속도는 95km/h다.


피스의 판매 가격은 3,690만원이며, 제주도 거주자(주민등록상)라면 1,900만원의 보조금과 300만원의 회사 특별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100만원 상당의 완속 충전기 및 증정품 또한 함께 주어진다. 구매를 원하는 소비자는 1,120만원(사업자 부가세환급 기준가)를 부담하면 피스의 오너가 될 수 있다.



피스를 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품질 보증 또한 이루어진다. 배터리와 구동모터, 인버터는 7년 또는 15만 km를 보증하며, 파워프라자에서 생산하는 전기차 전용부품(OBC, PDU, LDC, BMS, 계기판 모듈 등)은 평생 무상 서비스를 제공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