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볼리 에어, 출시 한 달 만에 5천대 계약 돌파
  • 이동익
  • 승인 2016.04.11 00:00

쌍용자동차(이하 쌍용차)는 `티볼리 에어`가 출시 한 달 만에 5천대 계약을 넘어섰다고 금일(11일) 밝혔다.


티볼리 에어는 지난 달 8일 출시 이후 한 달 만에 올해 내수 판매 목표인 1만대의 절반에 해당하는 5,100여 대의 누적 계약 대수를 기록하며 꾸준히 판매고를 올리고 있다.



티볼리 에어의 지난 달 출고 현황을 보면 여성 고객이 43.6%로 판매량의 절반 가량을 차지했으며, 연령대별로는 20대가 21.8%, 주요 타깃층인 30대(28.3%)와 40대(27.9%)가 56.2%를 차지했다. 이들은 차체 대비 넓은 적재공간을 지닌 티볼리 에어의 장점을 살려 가족과 함께 아웃도어 활동을 즐기는 고객인 것으로 나타났다. 50대와 60대 이상은 각각 18%, 4%로 집계되었다.


아울러 같은 기간 동안 티볼리도 누적 계약 대수 6,200대를 기록하며 쌍용차가 새롭게 진출한 엔트리(1.7리터급) 준중형 SUV 시장과 소형 SUV 시장에서의 저변을 넓히고 있는 양상이다.



엔트리 준중형 SUV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 티볼리 에어는 지난 달 1,439대를 판매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경쟁사의 준중형 SUV(투싼, 스포티지 등) 1.7리터급 모델의 판매 비중이 점점 커지고 있는 만큼, 티볼리 에어의 판매 역시 더욱 늘어날 것으로 쌍용차는 전망했다.


한편, 쌍용차는 평택공장 조립1라인에서 티볼리와 티볼리 에어, 코란도 C 등 3개의 모델을 혼류 생산하고 있으며, 적체물량 해소를 위해 지난 1월부터 조립2라인에서도 티볼리를 생산 중이다. 더불어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제품을 고객에게 인도할 수 있도록 잔업, 특근 등 추가 근무도 진행 중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