싼타페 제법 쎈데.
  • motoya
  • 승인 2016.05.18 00:00

18일(수), 현대자동차는 2017년형 싼타페가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차량 충돌 시험 결과, 가장 높은 등급인 ´탑 세이프티 픽 플러스(2016 Top Safety Pick Plus)´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싼타페는 처음으로 IIHS 주관하는 테스트에서 최고 안전 등급을 획득하게 된 것이다.



이번 조사에서 싼타페는 전면 충돌(moderate overlap front), 측면 충돌(side), 지붕 강성(roof strength), 머리지지대 및 좌석 안전(head restraint, seat), 스몰 오버랩(small overlap front) 등의 5개 충돌안전 항목 평가에서 모두 최고 등급인 우수(good)평가를 받았다.


이어 전방 충돌 회피(for front crash prevention) 장치 평가에서도 ´최우수(Superior)´ 평가를 받아 IIHS가 최고의 안전 차량에만 부여하는 ´탑 세이프티 픽 플러스´를 획득했다. 탑 세이프티 픽 플러스는 5개 충돌안전 평가에서 모두 우수를 획득하고, 전방 충돌회피 평가에서는 기본(Basic) 이상 등급을 획득한 차량에 한해 주어진다.


과거 싼타페의 경우 충돌 테스트 중 가장 까다롭기로 유명한 ´스몰오버랩´ 평가에서 ´보통(Marginal)´ 등급을 받았지만 지난해 국내 시장에 ´싼타페 더 프라임´을 출시하면서 차체 보강재를 확대 적용하고 차체 구조를 개선하면서 안전성을 대폭 높였다. 이러한 결과가 스몰오버랩 평가에 서 우수 평가를 이끌어낸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까지 현대차 제네시스, 쏘나타, 투싼을 비롯 기아차 쏘울, 쏘렌토, 카니발, K5 등 주력 차종들이 IIHS로부터 ‘탑 세이프티 픽’ 이상의 평가를 받으며 기술력을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최근 출시한 신차가 연이어 충돌 테스트 결과 좋은 결과를 얻고 있다"며 "명실공히 안전분야에서 최고의 기술력과 상품성을 갖춘 만큼 판매 확대는 물론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