콰트로포르테, 더욱 대담해졌다
  • 박병하
  • 승인 2016.10.06 00:00

이탈리아의 고성능 럭셔리 브랜드, 마세라티(Maserati)가 오늘(6일) 발표한 보도자료를 통해 자사의 플래그십 세단, `콰트로포르테`의 부분변경 모델을 국내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부분변경을 거친 콰트로포르테는 마세라티가 차후 출시될 신모델들에 도입해 나갈 새로운 디자인 요소들을 대거 채용한 점이 특징이다.



부분변경을 거친 콰트로포르테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얼굴이다. 기존의 날카로운 눈매는 그대로지만, 라디에이터 그릴과 합쳐져 있는 범퍼가 통째로 바뀌면서 한층 새롭고도 더욱 대담하고 공격적인 인상을 연출한다.



라디에이터 그릴은 최근 마세라티가 선보인 SUV, `르반떼`의 것과 유사한 디자인을 채용했다. 새로운 상어 코 형상과 함께, 라디에이터 그릴 둘레 전체를 장식하고 있었던 크롬 테두리가 사라진 대신, 상단의 굵직한 크롬 바(Bar)가 삽입되었다. 그릴의 세로줄은 숫자를 줄이고, 크롬 마감과 함께, 안쪽으로 오목하게 파인 스타일을 적용하여, 보다 간결하고 현대적인 감각이 돋보인다. 아울러, 주행 상황에 따라 최적의 공력 성능 확보를 위해, 전자식 그릴 셔터를 도입, 약 10%의 주행 중 공기저항 저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에 덧붙여, 새로워진 콰트로포르테는 범퍼의 디자인이 그란루소(GranLusso)와 그란스포트(GranSport)의 두 가지 트림에 따라 서로 다른 디자인이 적용된다. 그란루소 트림에는 전반적으로 사다리꼴 형상의 일체형의 하단 공기 흡입구의 디자인을 취하고 있으며, 그란스포트 모델은 3개로 나뉘어진 분리형의 공기 흡입구의 디자인을 취하고 있다.



측면과 후면에도 다소의 변화가 있다. 측면은 사이드 스커트의 형상에 변화를 주었고, 도어 미러의 디자인을 변경하여 더욱 속도감 있는 스타일을 연출하며, 후면의 범퍼 역시 전반적인 형상과 리플렉터의 디자인이 다소 변화하여, 얼굴의 변화에 발을 맞췄다.



후면 범퍼도 전면 범퍼와 마찬가지로, 트림에 따라 두 가지의 서로 다른 디자인이 적용된다. 그란루소 트림에는 원형의 2연장 듀얼 테일파이프와 함께, 차체 색상과 동일한 형태의 디퓨저가, 그란스포트 트림에는 보다 과격한 형상의 디퓨저와 사각형 듀얼 테일 파이프가 적용된다.



인테리어는 기존 모델과 크게 달라진 점은 없다고 봐도 무방하나, 센터페시아는 크게 변화했다. 다소 오래된 느낌이 있었던 기존의 디스플레이를 버리고, 8.4인치의 신규 디스플레이를 도입함은 물론, 공조장치 패널의 디자인도 대폭 변경하여, 크라이슬러의 감각을 다소 지워냈다. 구성이 한결 깔끔해졌고, 완성도도 더 높아진 감각을 보인다. 아울러, 신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스마트폰 미러링과 더불어 애플의 카플레이, 구글의 안드로이드 오토 등 다양한 인터페이스를 지원한다. 센터 콘솔 하단 부분에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작동할 수 있는 로터리 타입의 스위치를 새로 도입했다.



이와 함께, 새로워진 콰트로포르테에는 정차 및 재출발(Stop and Go) 기능을 지원하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 이탈 경고, 어드밴스드 브레이크 어시스트, 전방 충돌 경고 및 긴급 제동 시스템 등이 포함된 새로운 `어드밴스드 드라이버 어시스턴스 시스템 패키지(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 Package)`가 옵션으로 제공된다. 아울러, 그란루소 트림에는 에르메네질도 제냐(Ermenegildo Zegna)의 실내 인테리어를 선택 사양으로 마련하고 있다.



새로운 모습으로 변신한 마세라티 콰르토포르테는 기존 모델과 동일한 라인업(콰트로포르테 디젤, 콰트로포르테, 콰트로포르테 S Q4, 콰트로포르테 GTS)을 유지하며, 판매 가격은 모델에 따라 1억 5280만원~2억 3660만원으로 책정됐다. 마세라티는 새롭게 선보이는 트림 옵션 중 그란루소를 우선적으로 국내에 출시하며, 그란스포트는 연말에 선보일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