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보다 안전한 2017년형 맥스크루즈 출시
  • 모토야
  • 승인 2016.11.04 00:00

현대자동차는 현대차 SUV 최초로 디젤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하고 안전 및 편의사양을 전 모델 기본화해 상품성을 강화한 `2017 맥스크루즈`를 4일(금)부터 판매한다고 밝혔다.


2017 맥스크루즈 디젤 모델은 전륜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기존대비 향상된 12.5km/ℓ(구연비 기준 13.0km/ℓ)의 연비를 기록했으며, 부드러운 변속감은 물론 저속에서 고속구간까지 구간별 최소 2%에서 최대 5%까지 향상된 가속성능으로 운전자에게 최상의 주행환경을 제공한다. (기존모델 연비는 구연비 기준 12.2km/ℓ)



이와 함께 2017 맥스크루즈는 기존 모델의 최상급 트림인 `파이니스트 에디션`의 주요 디자인 사양을 전 트림 기본 적용해 멋을 더했다. 크롬 도금을 적용한 라디에이터 그릴과 스키드 플레이트, 옆면 장식을 전 모델에 기본으로 적용했으며, 기존에는 최상위 트림에만 적용되던 스웨이드 재질의 내장재를 하위 트림에서도 선택할 수 있도록 확대하고 검은색 스웨이드 내장재를 추가하는 등 전체적으로 고급화를 꾀했다. 아울러 현대차는 맥스크루즈 고객만을 위해 향료 제조사인 `피르메니히(Firmenich)`사의 천연방향 향료를 원료로 하는 차량용 향수 `에어 소프트너(Air Softner)`를 새로이 개발, 전트림 기본 적용했다.



다양한 안전 및 편의사양을 갖춘 것도 2017 맥스크루즈의 특징이다. 기존 맥스크루즈 고객들의 선호 사양인 스마트 후측방 경보 시스템,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과 함께 주차 시 운전석 도어만 잠금이 해제돼 다른 곳으로 무단 침입하는 범죄 시도를 방지하는 `세이프티 언락 기능`을 전 트림에 기본 장착했다. 또한 패들 시프트, `애플 카플레이` 등 편의사양도 선택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애플 카플레이 오는 12월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통해 적용 예정)



단일 트림으로만 운영되던 가솔린 모델은 경제형 트림과 고급형 트림으로 나눠 운영해 고객 선택폭을 넓혔다. 경제형 트림인 `익스클루시브`는 3,200만 원대의 합리적인 가격에 후측방 경보시스템,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 고급 외장디자인 등 고객 선호 사양을 기본적용했으며, 고급 트림인 `파이니스트 에디션`은 자동긴급제동시스템,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차선 이탈 경보시스템, 스마트 하이빔 등 최첨단 안전 사양을 구성해 다양한 고객 요구를 충족시켰다.



현대차 관계자는 ``2017 맥스크루즈는 디젤 8단 자동변속기와 고급스러운 디자인, 다양한 안전·편의사양을 기본 적용해 상품성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라며, ``품격있는 대형 SUV를 찾는 고객들에게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2017 맥스크루즈의 판매가격은 2 .2 디젤 모델이 3,440만 원~4,210만 원, 3.3 가솔린 모델이 3,265만 원~4,035만 원이다. (2WD 자동변속기 기준)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