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직 중국을 위한 기아차, 신형 K2 출시!
  • 모토야
  • 승인 2016.11.08 00:00

기아차가 8일 자사의 중국 전략 소형차 `신형 K2`를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나선다.


기아자동차 중국 합작법인 둥펑위에다기아(東風悅達起亞)는 지난 7일(월, 중국 현지시각) 중국 후난성(湖南省) 장자제(張家界)에서 김견 총경리 등 기아차 관계자와 기자단, 딜러 대표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국을 위한 기아차의 소형차, `신형 K2`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가졌다. 신형 K2는 지난 2011년 처음 출시된 이후 5년 만에 새롭게 태어난 2세대 K2로, 중국 현지 소비자들의 요구에 맞게 제작된 기아차의 현지 전략 소형차다. 지난 2011년 이후 올해 10월까지 총 77만 4,027대가 판매된 1세대 K2는 중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기아차인 만큼, 더욱 새로운 모습으로 중국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다.



신형 K2는 여러 가지 변화를 거쳤다. 우선 외관에서 보이는 신형 K2의 변화는 긴 보닛과 날렵한 디자인의 앞범퍼 디자인, 측면의 두드러지는 캐릭터라인, 볼륨감 있는 뒤범퍼 디자인이 있다. 또한 기아차는 신형 K2의 실내를 이전 모델 대비 전장 22mm, 축거(휠베이스) 30mm를 연장해 소형 세단 중 최고의 실내공간을 확보하여 실내의 크기를 중시하는 중국 소비자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외에도 신형 K5는 실내 디자인에 개선이 이뤄졌고, `애플 카플레이`와 `바이두 카라이프`, `공기 청정 시스템`, 스마트 트렁크, 버튼 시동 스마트키 시스템, 후방 카메라, 뒷좌석 송풍구 등 다양한 편의 사양을 선택할 수 있게 하였다.




또한, 신형 K2는 저 중속 실용영역에서의 동력 성능 강화를 위해 최고출력 100마력의 카파 1.4MPI 엔진과 최고출력 123마력의 감마 1.6MPi 엔진을 6단 자동 변속기나 수동 변속기와 선택할 수 있도록 하여, 동력 성능에 대한 소비자의 선택 폭도 넓혔다. 특히 기아차는 신형 K2의 직립형 쇽업소버와 후륜 디스크 브레이크가 승차감은 물론 중국 도로 환경에 최적화된 성능을 보일 것이라고 예상한다. 이밖에 초고장력 강판이 41퍼센트 적용된 강화된 차체 강성과 섀시 통합 제어 시스템(VSM), 경사로 밀림 방지 장치(HAC) 등의 안전 사양이 주행의 안전성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기아차 관계자는 ``신형 K2는 기아차의 중국 시장 점유율 확대에 기여할 주력 모델로 출시 전부터 업계의 뜨거운 관심을 받아왔다``며, ``중국 소형차 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로 미래 핵심 고객인 젊은 구매층을 집중 공략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