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80개 교차로 개선하자 `차량속도 15% 빨라졌다`
  • 이동익
  • 승인 2017.01.03 00:00

도로교통공단은 국정과제인 `교통사고 사상자 줄이기 추진`의 일환으로 2016년 상습정체-사고 다발 교차로 80개소를 개선한 결과 차량 속도가 27.5km/h로 15.3% 더 빨라졌다고 밝혔다.



도로교통공단은 정부 3.0의 일환으로 지자체-경찰서 등 관계 기관과 합동하여 전국 80개소의 교차로의 신호체계 및 교통안전 시설물 등을 개선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개선 전 차량 속도는 23.8km/h 수준이었다.


공단은 교차로에서의 정체 및 사고 발생의 근본적 원인을 제거하기 위해 자체 개발한 최첨단 장비인 교통안전점검차량(TSCV)을 이용하여 도로구조와 교통안전 시설물에 대한 정밀조사 및 분석을 시행했다.


또한, 첨단 교통분석프로그램을 이용한 신호체계 분석으로 교차로에서의 불합리한 신호체계의 개선뿐 아니라 최신 교통사고예측프로그램을 활용한 시뮬레이션 분석을 통해 교통 안전성 개선을 병행하였다.


상습정체-사고 다발 교차로 개선사업으로 기대되는 연간 경제적 절감비용은 약 99억 원의 환경비용을 포함, 약 1천 894억 원에 이를 것으로 분석되었다. 교통 안전성 향상에 따른 비용이 더해지면 경제적 절감비용은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교통공단 신용선 이사장은 ``공단은 전국 주요 도시의 상습정체-사고 다발 교차로 개선을 2012년부터 지속해서 시행하고 있다``며 ``2017년에도 상습정체/사고 다발 교차로에 대한 교통사고 및 정체 원인을 자세히 분석하여, 실효성 있는 개선대책을 수립하는 한편, 교통사고 감소와 예방을 위해 노력하는 기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