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제네바서 선보일 새 컨셉트카의 렌더링 공개
  • 박병하
  • 승인 2017.02.20 00:00

쌍용자동차(이하 쌍용차)가 오는 3월에 열리는 2017 제네바모터쇼를 통해 콘셉트카 `XAVL`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아울러 쌍용차는 지난 1월 초 내수시장에 출시한 바 있는 뉴스타일 코란도C를 유럽 시장에 정식 론칭하며, 티볼리 및 티볼리 에어 각 1대를 포함하여 총 6대의 차를 전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2017 제네바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되는 XAVL 컨셉트카는 지난 2015년 서울모터쇼에서 선보인 컨셉트카 `XAV`를 더욱 발전시킨 형태로, 차세대 글로벌 전략 모델을 위한 스터디 모델에 가깝다. XAVL은 `eXciting Authentic Vehicle, Long`을 의미하며, 쌍용차의 아이콘이라 할 수 있는 옛 코란도(Korando)를 오마주한 디자인을 통해, 더욱 진보된 디자인 경험을 전달한다.




XAVL 컨셉트카는 쌍용차의 시그너처 스타일로서 신모델에 꾸준히 반영하고 있는 `숄더 윙` 그릴을 비롯하여, 티볼리와 티볼리에어 등의 디자인을 한층 넉넉한 사이즈에서 더욱 완성도 있게 다듬은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향후 쌍용차가 구상하고 있는 모델들이 어떠한 디자인 기조를 취하게 될 것인지를 보다 명확하게 알 수 있다.



쌍용차의 새로운 컨셉트카는 7인 탑승이 가능한 여유로운 실내공간을 갖추고 있다. 이 밖에 ADAS(선진 운전자 보조 시스템)를 비롯한 첨단 안전기술이 대거 적용되며, 커넥티드카 기술과 디지털 디스플레이를 통해 미래지향적인 사용차 환경을 제공한다.


한편, 쌍용차는 이번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유럽 시장에 공식 론칭할 뉴스타일 코란도C를 3대 전시한다. 쌍용차는 ``신차 수준의 전면 디자인 변화와 운전자 공간을 비롯한 인테리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상품성을 향상시켰으며, 티볼리 브랜드와 더불어 시장의 주력 모델로서 활약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