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트로엥 DS라인의 미래, ‘와일드 루비스’ 콘셉트카
  • 류민
  • 승인 2013.04.15 00:00

*2013 오토 상하이(상하이 모터쇼) 특집


시트로엥이 2013 상하이 모터쇼에서 한 대의 콘셉트카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주인공은 DS 와일드 루비스(DS Wild Rubis). BMW X3, 아우디 Q5, 벤츠 GLK-클래스 등을 겨냥한 시트로엥의 고급 SUV다.



와일드 루비스에는 시트로엥 DS라인 SUV의 미래가 담겨있다. 스타일은 역시 독특하다. 헤드램프와 라디에이터 그릴, 테일램프와 트렁크 등이 서로의 영역을 넘나들고 있다. 시트로엥은 "와일드 루비스는 기존 DS 라인 스타일을 이어감과 동시에 전체 라인업의 디자인을 보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시트로엥 DS라인의 콘셉트카라기엔 다소 평범하다. 시트로엥 DS라인은 양산차마저 파격적인 디자인을 자랑하기 때문이다. 디자인 언어는 ´누메로 9´ 콘셉트카에서 선보였던 것을 변형했다.



크기는 컴팩트와 중형 SUV의 중간이다. 길이 4.7m, 너비 1.95m다. 우리에게 익숙한 BMW X3와 X5의 중간 크기쯤 된다. 휠베이스는 2.9m로 길이에 비해 꽤 크다. 덕분에 앞뒤 오버행이 빠듯하다. 높이도 1.59m로 제법 낮은 까닭에 스포티한 느낌이 물씬하다. 휠 크기도 21인치나 된다.


실내 디자인은 공개되지 않았다. 휠베이스 수치로 짐작해 볼 때, 공간은 넉넉할 것으로 예상된다. 구동계에 대해서도 밝혀진바 없다. 다만 시트로엥은 "플러그-인 시스템을 품은 풀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트로엥은 누메로 9에서 제시했던, DS 라인의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시작하려한다. 동시에 기존 디자인의 특성을 가져오는 작업도 진행 중이다. 






글 모토야 편집부 | 사진 시트로엥


차보다 빠른 검색 모토야 www.motoya.co.kr

모토야는 국내에 출시되고 있는 국산차, 수입차 DB 및 다양한 시승기와 유용한 컨텐츠를 제공하고 있는 자동차 전문미디어 입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