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도 긴장할 제네시스 Essentia Concept
  • 김상혁
  • 승인 2018.03.29 10:57

제네시스 브랜드가 3월 29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Jacob Javits Center)’에서 열린 ‘2018년 뉴욕 국제 오토쇼(2018 New York International Auto Show, 이하 뉴욕 모터쇼)’에서 콘셉트카 ‘Essentia Concept’를 선보였다. Essentia Concept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번째 전기자동차이면서 GT(Gran Turismo)를 지향한 모델이다. 

사진1) 제네시스 뉴욕 모터쇼 참가-2.jpg

스타 더스트 메탈과 카본 소재를 사용해 보디를 제작했다. 차체는 낮게 하면서도 측면, 후면으로 공격적으로 이었다. 특히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은 제네시스 고유의 크레스트 그릴과 함께 노스 콘 스타일이 어우러졌다. 또한 어드밴스드 탄소 섬유 섀시를 적용해 안이 들여다 보이도록 한 후드도 인상적이다. 

Genesis-Essentia_Concept-2018-1280-0e-1.jpg

각각 4개의 LED로 구성된 쿼드 램프는 지난 뉴욕 모터쇼에서 선보였던 GV80에서 옮겨왔다. 램프에서 이어지는 라인을 살려 프런트 휠 뒤편까지 감싸며 보다 심미적인 감성을 도드라지게 만들었다. 

사진3) 제네시스 에센시아 콘셉트 외관-3.jpg

프런트 휠로 이어진 라인은 측면 캐릭터 라인과도 이상적인 조합을 이룬다. 에센시아의 캐릭터 라인은 볼륨감을 강조하는 한편 유려한 곡선으로 고급스러움, 역동적인 이미지를 추구했다. 후면부는 공력 개선을 위해 트렁크 리드까지 툭 떨어지는 듯한 에어로 다이내믹 컷-오프 스타일로 디자인됐으며, 리어 램프 역시 헤드 램프와 마찬가지로 직선형 쿼드 램프가 적용됐다.

사진4) 제네시스 에센시아 콘셉트 후면-4.jpg

에센시아는 나비가 날개를 펼치는 듯한 모습의 버터플라이 도어 방식을 적용했다. 디자인적인 요소와 함께 승, 하차 시 느끼는 불편을 최소화 한 것. 또한 운전자가 도어를 개폐하기 위해선 지문 및 안면과 같은 생체 인식 기능도 적용했다. B 필러 센서를 통해 생체 인식을 거쳐야 문을 열수 있다. 

사진5) 제네시스 에센시아 콘셉트 도어-5.jpg

실내 디자인은 간결하게 꾸몄다. 운전자가 편안함을 느끼도록 대시보드를 길게 늘였고 와이드 스크린을 적용했다. 간결함은 때로 단조롭게 느껴질 수 있는 단점이 있다. 에센시아는 이러한 단조로움을 피하기 위해 카본 소재를 적절히 배치하고 얼룩무늬를 적용했다. 계기판은 3D 효과를 주는 8인치 스크린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사진6) 제네시스 에센시아 콘셉트 내부-6.jpg

또한 하이패션에서 영감을 받은 쉐브론 퀼팅 마감의 코냑 컬러의 가죽시트와 옥스퍼드 블루 가죽과 벨벳 소재로 마감된 센터 콘솔, 도어 등의 컬러 조합은 클래식하면서도 개성 있는 실내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에 전기 배터리팩을 I자 형태로 배치하며 전고를 낮추고 GT 스타일을 추구한 것. 여기에 실내 공간성까지 고려하며 GT에 걸맞게 디자인을 완성했다. 

제목 없음-1.jpg

에센시아 콘셉트 인공지능(AI) 및 각종 커넥티비티 기술을 통해 운전자와 자동차, 교통 인프라, 그리고 일상생활의 모든 요소를 결합시켰다. V2X(Vehicle-to-Everything) 통신을 통해 교통 체증 및 위험 상황을 피해 갈 수 있는 최적의 경로를 설정해줄 뿐만 아니라, 운전자의 성향을 분석해 주행 특성부터 시트 포지션, 엔진 사운드 등을 자동으로 설정해 운전자 편의를 높였다. 

에센시아 콘셉트의 정확한 성능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걸리는 약 3초 정도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