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보다 가볍게, 누구보다 빠르게 - 영국의 키트카들
  • 박병하
  • 승인 2018.04.30 16:06

영국은 흔히들 신사의 나라라고 불리지만, 자동차 역사에 있어서는 누구보다도 스피드에 목말라 하는 사람들 중 하나다. 영국은자동차 보급의 초창기부터 모터스포츠에 열광했고 그와 같은 전통은 오늘날에도 현재진행형으로 이어지고 있다. 또한예로부터 꾸준히 존재해 온 ‘백야드 빌더(BackyardBuilder)’와 같은 소규모 제작사들은 스피드에 목마른 이들의 갈증을 풀어주는 수많은 스포츠카들을 만들어 냈다.

01.jpg

그 중에서도 트랙 주행을 상정하고 만들어지는 스포츠카들은오늘날까지도 꾸준히 만들어지고 있는 부류 중 하나다. 이들이 만들어 내는 트랙 주행용 스포츠카들의 특징은극단적으로 가벼운 몸무게와 함께 오픈휠에 가까운 차체 설계, 그리고 중량 증가를 막기 위한 중~소배기량의 고성능 엔진을 사용한다는 점에 있다. 가벼운 몸무게에 강력한심장에서 오는 폭발적인 가속력과 가볍고 탄탄한 차체가 만들어 내는 뛰어난 운동성능, 그리고 지극히 단순한기계적 구조를 통해 날 것 그대로의 짜릿한 주행 경험을 제공하는 영국 출신의 광기 어린 자동차들을 한 데 모았다.

캐이터햄 세븐

캐이터햄 세븐(Cataham7)은 본래 로터스의 모델로, 1957년에 등장한 동명의 차를 원형으로 한다. 이 차는 로터스의 창업주인 콜린 채프먼의 설계 사상이 그대로 반영된 차라고 할 수 있다. 오로지 ‘달리는 것’ 하나만을위해 만들어진 이 차는 처절할 정도의 경량화를 꾀했다. 이 차의 구성은 주행이 가능한 롤링 섀시에 알루미늄판 몇 장을 덧대어 놓은 정도에 불과하다. 하지만 그 성능은 확실해서 로터스의 손꼽히는 스테디셀러로통했다. 그리고 1973년,로터스가 이 차의 생산 중단을 결정하자, 이 차의 판매를 위탁받았던 캐이터햄이 로터스로부터세븐에 대한 생산 설비 및 권리를 사들였고 이를 통해 캐이터햄 세븐이 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02.jpg

03.jpg

캐이터햄 세븐은 주문자의 취향에 따라 다양한 파워트레인을고를 수 있다. 스즈키의 경차에 사용하는 배기량 660cc짜리엔진에서부터 엔진 명가 코스워스(Cosworth)의 손길이 담긴2.0~2.3리터의 포드 듀라텍 V6엔진을 선택할 수도 있다. 엔진은 사양에 따라 80~310마력의 출력을 발휘한다. 이 엔진들은 최고출력 수치만 보면 오늘날의 스포츠카에 비해 그다지 인상적이지는 않다. 하지만 이 엔진들이 고작 490~575kg에 불과한 세븐의 섀시에얹혀진다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캐이터햄 세븐은 전세계적으로도 압도적인 중량 대 출력 비를 가진 차 중하나로, 80마력짜리 스즈키 엔진을 탑재한 버전조차 0-100km/h가속에 6.91초 밖에 걸리지 않는다. 그런데그 보다 더 강력한 엔진이라면? 가장 고출력 엔진을 장비한 620R은0-100km/h 가속에 고작 2.79초밖에 걸리지 않는괴력을 자랑한다. 극단적으로 가벼운 차체에 강력한 엔진을 얹은 만큼,서킷에서는 경주차에 가까운 성능을 과시한다.

아리엘 아톰

영국의 아리엘 모터(ArielMotor)에서 만들어지는 아톰(Atom)은 오픈휠 타입의 스포츠카로, 극단적인 경량화와 함께, 혼다의 모터사이클 엔진을 활용하여 만들어지는등의 특징을 지니고 있다. 제작사인 아리엘 모터스는 본래 동명의 모터사이클 제조사의 오너스 클럽으로부터시작해 지금의 완성차 제조사로 발전한 독특한 이력을 지닌 기업이다. 최근에는 사륜차인 아톰 외에도 모터사이클인에이스(Ace)와 노마드(Nomad)라는 이름의 4륜구동 버기카도 만들고 있다.

04.jpg

05.jpg

아리엘 아톰은 키트카의 형태로 제작되며, 포뮬러 경주용 자동차에 가까운 형태를 띄고 있다. 엔진은 혼다 인테그라타입-S 및 시빅 타입-R에 탑재된 바 있는 혼다의 K20Z형 2.0 i-VTEC 엔진을 기본으로 한다. 아톰의 엔진은 여기에 보다 고성능의 캠 등을 더하는 튜닝을 거쳐, 245마력/8,600rpm의 최고출력을 발휘한다. 이 강력한 엔진은 고작 520kg에 불과한 아톰의 강철 프레임 섀시 후방에 설치되며, 구동력은오로지 뒷바퀴로만 전달된다. 0-100km/h 가속은 고작 3.12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물론, 이것 만으로는 만족할 수 없는소비자를 위해, 한층 강력한 슈퍼차저 엔진도 준비되어 있다. 슈퍼차저버전은 사양에 따라 최고 350마력에 달한다.

래디컬 SR8

1997년 세워진 영국의 래디컬 스포츠카는 “슈퍼카보다 훨씬빠른, 진정한 드라이버를 위한 차”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하는 소규모 제작사다. 이 제조사에서 만들어지는 차량은 현실의 모터스포츠에서 현역으로 뛰고 있는 경주차의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그러면서도 영국을 비롯한 몇몇 국가에서는 일반도로에서도 운행할 수 있기도 하다. 이들이 만들어낸 자동차는 전 세계 양산차의 주행 성능을 증명하는 무대인 독일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에서지난 십 수년간 왕좌를 지켜왔다. 지금은 포르쉐나 맥라렌 등에서 최신형 차량들을 내놓으며 순위에서는밀려났지만, 래디컬의 차들이 세웠던 기록은 그리 간단히 깨어지지 않았다. 그 십 수년 동안 왕좌를 지켜왔던 차가 바로 SR8이다.

06.jpg

07.jpg

래디컬 SR8은포뮬러 경주차급의 성능을 내면서도 훨씬 낮은 가격과 간단한 구조에서 오는 운용 상의 이점을 지닌 트랙 주행 지향의 자동차다. 2017년에 신형 모델이 출시됨에 따라, 보다 현대적인 외모를 갖게되었다. 섀시는 카본 파이버와 강철 스페이스프레임으로 이루어져 있고 차체는 단 6조각으로 구성된 파이버글라스 패널로 이루어진다. 이 차는 르망 24시 내구레이스에서 활약하고 있는 경주차와 가까운 모습을 하고 있다. 래디컬SR8은 키트카의 형태로 제작되며, 독립식 스로틀을 채용한RPX-스즈키의 2.7리터 V8 엔진을 심장으로 한다. 이 엔진은 무려 1만 500rpm에서 405마력의최고출력을 발휘하는 경주차 수준의 고회전형 엔진으로, 공차중량 725kg에불과한 SR8을 2.9초 만에 정지 상태에서 100km/h의 속도로 내몰 수 있다.

로터스 3 일레븐

캐이터햄 세븐의 본가인 영국 로터스에서도 트랙 주행을위한 자동차를 생산하고 있다. 로터스의 3 일레븐(3 Eleven)은 창업주인 콜린 채프먼의 철학을 가장 현대적으로 계승하고 있는 모델이라 할 수 있다. 3 일레븐은 경량/고강성의 차체과 강력한 동력성능의 조화를 통한로터스만이 제공할 수 있는 순수한 운전의 경험을 제공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어 개발되었다.

08.jpg

09.jpg

로터스 3 일레븐은일반도로 주행을 겸하는 로드(Road) 모델과 트랙 주행 전용의 레이스(Race) 모델의 두 가지로 나뉜다. 슈퍼차저가 탑재된 3.5리터 배기량의 V6 엔진을 사용하며, 사양에 따라 로드 모델은 410마력/7,000rpm, 레이스모델은 450마력/7,000rpm에 달하는 최고출력을 낸다. 로드 모델의 공차중량은 925kg, 레이스 모델의 공차중량은 890kg에 불과하다. 강력한 엔진과 가벼운 차체의 조합을 통해 로드 모델은 0-100km/h 가속에 3.4초 밖에 걸리지 않으며, 최고속도는 280km/h에 이른다. 더 가벼운 몸무게와 더 강력한 심장을 지닌레이스 모델은 0-100km/h 가속에 2.9초 밖에 걸리지않는 슈퍼카급 가속력과 290km/h의 최고속도를 자랑한다.

BAC 모노

영국의 브릭스 오토모티브 컴퍼니(Briggs Automotive Company Ltd.)는 지난 2009년, 이안 브릭스(Ian Briggs)와 닐 브릭스(Neill Briggs) 형제가 공동창업한 소규모 제작사다. 이안은포르쉐와 메르세데스-벤츠 등에서 디자이너로 근무했었고 닐은 벤틀리와 포드에서 엔지니어로 근무했었다. 브릭스 형제가 BAC를 세우게 된 것은 궁극적인 운전의 즐거움과성능을 제공하는 차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자신들만의 차를 만들기 위함이었다. 그리고 이들의 노력과 집념이합쳐져 태어난 차가 바로, 그들의 처녀작인 모노(Mono)다.

10.jpg

11.jpg

12.jpg

이안 브릭스가 구상한 BAC 모노의 외관 디자인은 마치 SF영화에서 금방이라도 튀어나온 듯한미래지향적 스타일이 특징이다. 모노의 외관은 일반도로용 자동차는 물론,경주용 자동차의 범주에도 포함되기 어려운 독특한 분위기가 흐른다. 승차할 수 있는 공간은중앙에 배치된 운전석 하나 뿐이며 모든 형태가 운전석으로부터 시작된다. 기하학적인 형태를 보여주는 디자인의차체 아래에는 경량/고강성의 강철 및 카본파이버 복합소재로 된 특수한 섀시가 버티고 있으며, 코스워스의 손길을 거친 289마력의 직렬 4기통 2.3리터 터보 엔진을 심장으로 삼는다. 2.3 터보 엔진의 힘은 공차중량이 540kg에 불과한 모노를 단 2.8초만에 정지상태에서 100km/h로 가속시킨다. 최고속도는 274km/h에 이른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