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F-시리즈, 2018년 100만대 돌파
  • 모토야편집부
  • 승인 2019.01.17 09:48

포드의 픽업트럭 F-시리즈가 2018년, 전 세계적으로 107만 5천대가 판매되며 42년 연속 미국 베스트-셀링 트럭으로 자리매김했다.

19FordF-150Limited_02_HR-2.jpg

포드 부사장겸 글로벌 마켓 회장 짐 팔리(Jim Farley)는 “레인저부터 트랜짓까지, 포드는 전 세계 트럭 및 상용차 고객이 자신의 업무를 마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어서 영광이다”며 “F-시리즈는 판매뿐 아니라 기능 및 스마트 기술 측면에서도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2019-F-350-Lariat-Crew-Cab-Magnetic-color-3.jpg

2019-F-350-XLT--4.jpg

F-시리즈는 단일 모델로 오라클(370억 달러), 아메리칸 익스프레스(350억 달러), 베스트 바이(420억 달러)의 수익보다 많은 500억 달러 상당의 매출을 기록했으며(수익 계산을 위해 미국 평균 거래 가격인 46,700달러 사용) 2018년 판매된 포드 F-시리즈 트럭을 줄 세우면, 한 시간에 500마일 이상 비행하는 제트기로 8시간 이상이 걸린다.

f-series-dual-trucks-1.jpg

포드의 F-시리즈는 F-150 XL부터 최고급 F-450 슈퍼 듀티 리미티드까지 다양한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