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불모터스, 푸조 508 국내 출시
  • 모토야편집부
  • 승인 2019.01.21 09:20

프랑스를 대표하는 자동차 제조사 푸조의 중형 세단 New 푸조 508이 21일(월)부터 출시됐다.

01.jpg

P1010755-2.JPG

New 푸조 508은 8년 만에 완전 변경을 이룬 푸조의 플래그십 세단으로, 지난 해 제네바 모터쇼에서 세상에 첫 선을 보인 후 10월부터 유럽 일부 국가에서 판매를 시작했다. 한국은 프랑스와 스페인 등 1차 출시국에 속해, 최근 40대 한정 ‘New 푸조 508 라 프리미어(La Première)’를 공개한 데 이어 사전계약까지 시작하며 본격적인 New 푸조 508 알리기에 나섰다.

02.jpg

P1010759-3.JPG

New 푸조 508은 네 가지 트림(1.5 알뤼르, 2.0 알뤼르, GT라인, GT)으로 출시되며, 시작 가격은 3,990만 원, 4,398만원, 4,791만원, 5,129만원 (개별소비세 인하 분 적용, VAT 포함)이다. 한불모터스는 공격적인 가격 책정으로 프리미엄 세단 시장을 정조준 한다는 계획이다.

03.jpg

New 푸조 508 전 트림에는 프리미엄 세단에 걸맞은 풍부한 옵션과 고급 편의사양을 기본 적용했다. 사자의 송곳니를 형상화한 주간주행등(DRL) 등 전 후면 Full LED를 비롯해, 고해상도 풀 컬러 그래픽을 지원하는 12.3인치 헤드업 인스트루먼트 패널, 10인치 터치스크린, 전투기 조종석에서 영감을 얻은 토글 스위치 등으로 구성된 아이-콕핏(i-Cockpit®) 인테리어를 탑재했다. 

P1010764-1.JPG

P1010761-4.JPG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ADAS)도 경쟁 모델 대비 풍부하게 적용했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액티브 시티 브레이크, 차선 이탈 방지, 스마트 빔 어시스트, 액티브 블라인드 스팟 디텍션 시스템, 거리 알람, 운전자 주의 알람 등 첨단 안전 시스템도 전 트림 기본 적용했다.

파워트레인은 두 가지 디젤 엔진과 EAT8 8단 자동변속기(Efficient automatic Transmission)가 맞물린다. 2.0 BlueHDi 엔진은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40.82 kg.m의 강력한 힘을 갖췄으며, 연료 효율성 또한 복합 연비 기준 13.3 km/ℓ(도심 12 km/ℓ, 고속 15.5km/ℓ)로 우수하다. 1.5 BlueHDi 엔진은 최고출력 130마력, 최대토크 30.61kg.m의 힘과 14.6 km/ℓ(도심 13.4km/ℓ, 고속 16.6km/ℓ)의 뛰어난 연료 효율성을 동시에 갖췄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