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700-4
  • motoya
  • 승인 2013.06.24 00:00

지난 3월 ’2011 제네바 모터쇼’에서 최초로 공개된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LP700-4는 슈퍼카 역사 상 가장 성공적인 모델로 평가 받아온 무르시엘라고의 후속모델로, 스페인 투우 역사상 가장 용감 무쌍했던 황소에서 이름을 따온 람보르기니 플래그십 모델이다.

 

아벤타도르 LP700-4는 람보르기니가 선도해 온 V12 파워트레인 및 자체적으로 개발한 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CFRP, Carbon-Fiber Reinforced Plastic) 등의 최신 기술이 적용되어 슈퍼카 시장의 큰 화두인 초 경량화와 강력한 주행성능, 그리고 미래지향적 내·외관 디자인 요소를 고루 갖추었다.

아벤타도르 LP700-4에 탑재된 V12 엔진은 700마력(@8250 rpm)의 강력한 성능을 자랑하면서 최대 토크가 70.4kg.m(@5,500 rpm)로 모든 드라이빙 상황에서 즉각적인 반응성을 높였다.

 

최고 속도 350km/h,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단 2.9초에 달하는 폭발적인 주행성능을 보유했으며 차제 전체에 적용된 경량화 기술 덕분에 총 중량 1,572kg, 무게당 마력비는 2.25kg으로 동급 최강을 자랑한다.

람보르기니는 슈퍼카 브랜드 중 최초로 아벤타도르 LP700-4에 자체적으로 개발한 최신 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 소재의 싱글 셀 모노코크 바디를 최초로 적용, 차체 무게는 혁신적으로 줄이면서 강성 및 안정성을 극대화 했다. 싱글 셀 모노코크 바디는 포뮬러1 경주용 머신의 차체 제작에 사용되는 방식으로, 강철 혹은 알루미늄 등을 접합해 차대와 차체를 결합시킨 기존의 모노코크 방식과는 달리 접합 과정이 없는 하나의 단일 셀로 제작되었다.

이로써 아벤타도르의 싱글 셀 모노코크 바디의 무게는 147.5kg에 불과한 반면 차체 비틀림 강성은 35,000 Nm/deg에 이를 정도로 뛰어난 견고성을 자랑하며, 충돌 시 탑승객 안전성 역시 크게 개선되었다.

 

싱글 셀 모노코크 바디는 알루미늄 서브 프레임을 통해 푸시로드 서스펜션, V12 엔진 및 ISR 변속기 등과 결합되며, 이들 핵심 부품들이 결합된 상태의 중량 역시 229.5kg에 불과해 동급 수퍼카 중 가장 가볍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