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인기 모델 2종, E-클래스 및 GLC 자동차보험 차량모델등급 상승
  • bhp91 기자
  • 승인 2020.03.09 15:02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보험개발원에서 실시하는 차량모델등급 평가 결과, 10세대 E-클래스 세단, 쿠페, 카브리올레 라인업과 GLC 및 GLC 쿠페의 차량모델등급이 상승했다고 9일 밝혔다.

보험개발원의 차량모델등급 평가는 차량모델별 충돌사고 시 손상 정도 및 수리 용이성, 손해율에 따라 보험료 등급을 책정하는 제도로, 1등급부터 최고 26등급으로 평가되며 1개 등급 상승에 따라 약 5%에서10%까지 자동차보험료가 감소한다.

지난 2016년 국내 출시된 10세대 E-클래스 세단, 쿠페, 카브리올레 라인업은 전년 대비 2개 등급 높은 15등급으로 상향 평가됐으며, 2016년 과 2017년 각각 국내에 선보인 중형 SUV GLC 및 GLC 쿠페도 전년 대비 2개 등급 오른 16등급으로 책정돼, 모두 동급 프리미엄 수입차 대비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특히 10세대 E-클래스 라인업의 경우, 2016년 충돌테스트를 실시해 차량모델등급이 책정된 이후 지난 4년간 꾸준히 향상돼 총 4개 등급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그동안 국내에서 세그먼트의 대표 모델로 큰 사랑을 받아온 E-클래스의 다양한 라인업과 GLC및 GLC 쿠페 약 15만 대(KAIDA 등록 기준)의 자동차보험료가 낮아져 보다 합리적인 비용으로 차량 유지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2007년부터 국내 수입차 업계 최초로 사고 수리 공인 견적 시스템인 아우다텍스(Audatex)를 도입해 정비 견적의 정확도와 투명성을 높이고, 공식 딜러사 대상 메르세데스-벤츠에서 규정한 수리 가이드를 바탕으로 사고 수리 인증평가를 실시해 사고수리 품질을 확보해왔을뿐만 아니라, 2011년부터 국내 주요 보험사와 사고 수리 보험 협업 프로그램을 운영해 보험사에 부품 및 기술료를 지원하는 등 다방면에서 노력을 기울여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김지섭 고객 서비스 부문 총괄 부사장은 “메르세데스-벤츠를 선택한 고객분들이 차량을 유지하는 동안에도 최고의 만족을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이번 차량모델등급 평가에서도 좋은 결과로 고객의 믿음에 보답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차량 유지 관리에 있어서 고객의 실질적인 만족을 극대화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차량의 상향된 자동차보험 차량모델등급은 지난 1월부터 일괄 적용된다. 조정된 자동차보험료는 개인별로 상이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가입한 손해보험사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