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캡티바 2.0 디젤 모델 출시
  • 관리자
  • 승인 2011.12.26 00:00

한국GM은 쉐보레 캡티바 2.0 디젤 모델을 개발, 2012년 1월 중 본격 시판에 들어간다고 12월 25일 밝혔다.

캡티바 2.0 디젤 모델은 지난 4월 선보인 바 있는 캡티바 2.2 디젤과 2.4 가솔린 모델에 이어 상품성과 경제성을 높인 모델로, SUV 소비자들로 하여금 선택의 폭을 넓힌 것이 특징.



캡티바 2.0 디젤 모델은 40.8kg.m의 동급 최대 토크를 발휘하는 2.0리터 터보차저 디젤엔진(VCDi: Variable Turbocharger Common Rail Diesel Injection)을 탑재해 전 구간에서 고른 주행성능을 발휘하며, 14.1km/ℓ의 연비(6단 자동변속기 기준)를 낸다. 또한 유로5 배기가스 규제를 만족시키며 저공해 차량 인증을 획득, 친환경성을 겸비하고 환경 개선 부담금 면제 등 경제적인 세제 혜택도 제공된다.

한국GM 판매 A/S 마케팅부문 안쿠시 오로라 부사장은 “새롭게 선보이는 캡티바 2.0 디젤모델은 동급 최대 토크, 최고 수준의 안전성과 정숙성을 갖췄다”며, “고객 선호 사양을 기본 적용해 상품성을 높이면서도 합리적 수준의 가격으로 경쟁력을 대폭 강화했다”고 밝혔다.

쉐보레 캡티바 2.0 디젤 모델은 운전석과 동반석, 사이드, 커튼 에어백 등 총 6개의 에어백을 기본 적용해 안전성을 강화했다. 또한 3열 좌석까지 3점식 안전벨트를 적용하고, 1열 안전벨트 듀얼 프리텐셔너를 기본 채택, 높은 충돌 안전성을 확보했다. 캡티바는 유럽 신차 안전 테스트인 유로NCAP에서 최고 등급인 별5개를 획득하며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인정 받은 바 있다.

이와 더불어 캡티바 2.0 디젤 모델은 가장 진보한 형태의 최첨단 전자식 주행안정 제어장치(ESC)를 기본 장착해 어떠한 주행 환경에서도 최고의 능동 안전성을 확보하는 한편, 앞뒤 차량 하중 변화에 따라 차량의 뒤가 처지는 것을 방지하는 셀프 레벨라이저 시스템을 기본 적용해 주행 안정성을 배가했다.

캡티바 2.0 디젤 모델은 차음 유리를 기본 장착하고 신소재의 차음재와 흡음재를 적용해 소음과 진동을 효과적으로 개선함으로써 최고 수준의 정숙성을 갖춘 안락한 실내공간을 제공하는 한편, 기존의 역동적이고 세련된 디자인에 고객의 감성 만족을 위한 다양한 편의 사양을 기본 적용했다.

동급 최초로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EPB), 스티어링 휠의 에어컨 조작 스위치 및 2열과 3열 시트를 손쉽게 접고 펴도록 한 이지테크기능 적용으로 편의성을 배려했으며, 에코 드라이빙 버튼을 변속 레버 오른쪽에 배치해 불필요한 연료 소모와 유해 배기가스를 줄이고 연비를 높일 수 있도록 했다.

쉐보레 캡티바 2.0 디젤 모델은 7인승 2륜 구동 자동변속기의 두 가지 트림을 제공하며, 가격은 ▲LS 모델 2,608만원, ▲LT모델 2,826만원.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