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아저씨' 재치있게 패러디한 렌터카 광고... 유튜브 조회수 1,000만 돌파
  • 모토야
  • 승인 2020.08.12 09:39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집콕, 거리두기가 일상이 되어버린 ‘뉴노멀’ 시대가 도래하는 가운데, 렌터카 업계의 언택트(Untact) 트렌드를 선도하는 롯데렌터카의 광고 캠페인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롯데렌탈의 렌터카 브랜드 롯데렌터카는 인터넷 밈(meme)을 활용해 렌터카 서비스의 비대면화를 재치 있게 그려낸 광고 캠페인 ‘쉽고 빠른 카라이프’ 편이 유튜브 통합 조회수 1,000만 건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롯데렌터카 광고 캠페인 중 TV가 아닌 SNS 등 디지털 채널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최초의 사례로, 역대 최단 기간인 방영 7일 만에 통합채널 1,000만 조회수, 25일(8/10)만에 유튜브 누적 1,000만 조회수를 기록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이어가는 중이다. 또한 이번 광고는 온라인 광고 전문 포털사이트 'TVCF'에서 광고인, 광고주, 일반회원 평가로 선정되는 ‘베스트 CF’ 부문 1641점을 기록, 8일(8월 9일 기준)이 넘도록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광고를 본 시청자들은 ‘광고 속에 롯데렌터카의 서비스를 잘 녹여냈다’, ‘이런 파격적인 아이디어를 승인해 준 경영진이 대단하다’, ‘10년 전 감명 깊게 본 영화를 광고에서 다시 만나 감회가 새롭다’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롯데렌터카는 이번 광고 캠페인의 인기 요인으로 영화 ‘아저씨’, ‘해바라기’ 등 밀레니얼 세대가 열광하는 인터넷 밈을 활용해 광고가 아닌 하나의 콘텐츠로 즐길 수 있도록 ‘보는 재미’에 집중한 점을 꼽았다. 이를 통해 자동차 계약의 비대면화를 실현한 ‘신차장 다이렉트’를 비롯해 주차된 장소까지 전문 정비사가 찾아가는 ‘1:1 방문정비’ 등 이용 편의성을 극대화하는 롯데렌터카의 비대면 역량을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담아냈다.

이러한 광고 캠페인의 인기는 사업적인 측면에서도 가시적인 효과를 보이고 있다. 영상이 공개된 7월 이후 롯데렌터카 홈페이지(www.lotterentacar.net)의 방문자수가 전월 동기 대비 2배 증가하며 실체적인 소비자 반응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

롯데렌터카는 지난 2016년부터 매년 이 같은 소비자 친화적인 광고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진행하며 과거 법인 고객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장기렌터카 시장 내 개인 고객의 비중을 늘리는데 앞장서 왔다. 그 결과 롯데렌탈 장기렌터카 개인 비중은 2016년 29%에서 지난해 47%로 18% 증가했으며, 전체 매출 또한 동기간 1조 5천억 원에서 2조 원으로 35% 증가하는 등 시장 저변이 확대되고 있다.

롯데렌탈 기획부문장 김경봉 상무는 “젊은 직원들의 재기 발랄한 아이디어와 대홍기획과의 유기적인 협업을 바탕으로 탄생한 이번 광고 캠페인에 대한 반응이 뜨거워 매우 뿌듯하다”며, “2016년부터 시작한 신차장 캠페인을 통해 많은 개인 고객이 신차장기렌터카를 찾아주셨다. 앞으로도 신차장기렌터카의 쉽고 빠른 카라이프를 많은 분들이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