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코로나19 확산에 수도권 중심 세차·방역 강화
  • 모토야
  • 승인 2020.08.20 09:30

국내 대표 카셰어링 브랜드 그린카가 서울·경기·인천 지역 전 차량의 세차와 방역 등 위생관리를 강화했다고 밝혔다. 그린카는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소독 단계를 ‘주의’ 단계에서 ‘경계’ 단계로 다시 상향하며, 이용 고객들의 안전과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앞장선다.

이용자 불안감 해소를 위해 차량 소독은 차량 내·외부 정기 세차 후 신체 접촉이 많은 부위의 소독 작업 시행, 차량 실내 멸균 작업 시행으로 총 2단계에 걸쳐 철저히 진행된다.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후속 조치에 따라 살균 연막탄 등을 이용한 추가 방역 작업이 도입된다.

그린카 김상원 대표이사는 “최근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심각해지고 있어 즉시코로나19 예방 대책을 마련하고, 우선적으로 수도권 지역의 방역 조치를 신속하게 실시했다”며, “그린카는 고객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전국의 차량 및 차고지 위생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