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욱 스포티하게 다듬어진 픽업트럭의 왕자! 하이럭스 GR 스포트 공개
  • 모토야
  • 승인 2021.10.12 14:07

토요타자동차(이하 토요타)가 자사의 대표 인기 픽업트럭 모델, 하이럭스(Hilux)에 새로이 스포츠 패키지 모델, 'GR 스포트(GR SPORT)'를 추가하고, 이를 공개했다. 토요타 하이럭스는 우수한 성능과 뛰어난 신뢰도로, 탄생 이래 반세기가 지나도록 북미와 한국 시장을 제외한 전세계 시장에서 사랑 받고 있는 픽업트럭 모델이다.

현행의 하이럭스 모델은 지난 2015년 선보인 8세대 모델로, 현재 하이럭스의 주요 시장 중 하나인 태국에서 먼저 공개되었며, 지난 2017년도에는 한동안 판매가 중단되었던 일본 내수시장에도 출시하는 등, 새로운 도약을 꾀하고 있는 중이다. 현대적 감각에 맞춘 익스테리어와 인테리어, 그리고 뛰어난 성능을 지니고 태어난 신형의 하이럭스는 현재 북미와 한국 시장을 제외한 전세계 시장에서 승승장구하는 중이다.

새롭게 등장한 하이럭스 GR 스포트는 보다 뛰어난 성능을 어필하는 외장사양과 함께, 실질적으로도 한층 뛰어난 험로 주행성능을 갖도록 하는 장비들이 추가되어 있다.

먼저 외장 사양을 살펴보면, 전용으로 디자인된 새로운 오버펜더가 눈에 띈다. 이 오버펜더로 인해 하이럭스 GR 스포트는 일반형 대비 45mm 증가한 1,900mm의 당당한 전폭을 갖는다. 넓어진 전폭을 통해 한층 당당한 분위기를 만들어 줌은 물론, 트레드 증가로 더욱 안정적인 주행성능을 뒷받침한다. 또한, 통상의 오프로드 특화 픽업들과는 달리, 펜더를 바디 컬러로 처리한 것도 눈에 띄는 부분이다. 

이 뿐만 아니라 GR 스포트 전용의 프론트 범퍼와 라디에이터 그릴, 그리고 절삭가공된 전용의 블랙 컬러 알로이휠, 그리고 GR 스포트 전용의 엠블럼과 외장 색상 등을 채용하여 차별화된 스타일을 선보인다. 아울러 전용의 서스펜션 키트 덕분에 지상고가 약간 더 높아지면서 더 우수한 접근각과 이탈각을 제공한다.

하이럭스 GR 스포트는 인테리어에서도 남다른 감각을 뽐낸다. 실내는 전용의 블랙 원톤 컬러로 꾸며진 것에 더하여 강렬한 대비를 이루는 레드 스티칭을 적용해 스포티한 감각을 뽐낸다. 여기에 GR 스포트 전용의 엠블럼 또한  스티어링 휠과 계기반 초기화면에 적용했으며, GR 스포트 전용의 패들시프트까지 적용하여 퍼포먼스 모델로서의 이미지를 부여한다.

하이럭스 GR 스포트는 성능 면에서도 일반형과 차별화되는 능력을 갖는다. 하이럭스 GR 스포트는 일반형과는 다른, 전용의 서스펜션 키트가 적용된다. 이를 통해 더욱 향상된 스티어링 응답성을 실현하는 것과 더불어  오프로드의 험악한 지형에서도 차량의 제어력을 유지한다. 아울러 일상적인 운행에서 편안한 승차감을 가질 수 있도록 섬세하게 조율된다.

하이럭스  GR 스포트에는 슬립 상태에서 빠르게 탈출할 수 있게 해 주는 액티브 디퍼렌셜이 적용되어 있다. 접지력이 극도로 떨어지는 오프로드 환경에서도 우수한 주행성능을 제공하기 위함이다. 이 기능은 사륜구동 모드가 '4H'나 '4L'로 설정되어 있을 때 작동하며, 한쪽의 바퀴가 헛돌기 시작하면 그 바퀴에는 제동장치로 제동을 걸어 공회전을 막고, 접지력이 살아 있는 나머지 바퀴를 이용해 험로를 돌파한다. 아울러 안전한 내리막길 주행을 위한 다운힐 어시스트 컨트롤(Downhill Assist Control, DAC)을 기본으로 적용한다. 아울러 액티브 차동제한장치도 함께 적용되어 더욱 뛰어난 코너일 성능을 함께 제공한다.

이 뿐만 아니라 토요타는 현행으로 판매 중인 하이럭스 Z 트림과 X 트림에도 상품성 개선을 가했다. 상위 트림에 해당하는 Z 트림에는 전자동 에어컨에 좌우 독립제어 기능이 추가되었고, X 트림에는 프리 크래시 세이프티와 차로 이탈 방지장치 등의 능동 안전사양을 기본으로 적용했다.

한층 스포티한 스타일과 더욱 뛰어난 주행성능을 제공하는 픽업트럭, 토요타 하이럭스 GR 스포트의 일본 내 판매 가격은 431만 2,000엔(한화 약 4,565만원)이다. Z 트림의 가격은 388만 2,000(한화 약 4,108만원)엔, X 트림의 가격은 352만 7,000엔(한화 약 3,732만원)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