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통해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소’ 정보 제공
  • 모토야
  • 승인 2022.02.23 10:07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토마스 클라인)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방지 대응의 일환으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Mercedes-Benz User Experience)’의 내비게이션에서 신속항원검사 가능 의료기관을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고 23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R&D 코리아 센터에서 개발된 검사소 위치 표시 기능은,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전국의 코로나19 검사체계가 신속항원검사로 전환되며 메르세데스-벤츠 운전자들이 편리하게 차량 내에서 검사 가능한 장소를 확인하고 빠르게 목적지까지 방문할 수 있도록 제공된다.

본 위치 표시 기능은 MBUX 내비게이션 지도에서 선별진료소를 비롯해 종합병원, 일반 의원 등 신속항원검사가 가능한 의료기관 정보를 빠르게 알려주고, 의료기관의 사정으로 검사가 여의치 않은 경우 지도에 표시되지 않는 등 보다 정확한 정보가 수시로 업데이트 된다.

MBUX 내비게이션이 탑재된 모든 메르세데스-벤츠 차량에서는 별도 업데이트 없이 무료로 신속항원검사 가능 의료기관 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며, 운전자는 내비게이션의 ‘지도표시’ 메뉴를 선택해 ‘COVID-19’ 항목을 활성화 해 주기만 하면 된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는 지난 2019년 출시한 더 뉴 GLE를 통해 국내에 첫 선을 보였으며, 더 뉴 S-클래스를 비롯해 더 뉴 EQA, 더 뉴 EQS 등 EQ 브랜드 차량 등에 MBUX 내비게이션이 탑재되어 있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2020년 4월부터 MBUX 내비게이션에서 공적 마스크 판매처 및 재고 현황을 확인할 수 있는 ‘마스크 맵(Mask Map)’ 서비스를 제공한 바 있으며, 현재는 코로나 19 선별 진료소, 확진자 및 백신접종자 숫자 등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취약계층 및 의료진을 돕고, 지역사회에 보탬이 되고자 특별 기부금 조성 및 물품 기부를 진행한 바 있으며, ▲고객이 서비스센터를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고객 안심 프로그램’을 실시하는 등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활동들을 이어나가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R&D 코리아 센터장 크리스티안 디크만 상무는 “오미크론 변이의 대규모 확산으로 인한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긴급한 개발이 이루어졌다”며, “앞으로도 국내 메르세데스-벤츠 고객들에게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혁신적인 기술 개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