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캐스퍼 2시간 무료 스페셜 시승
  • 모토야
  • 승인 2022.03.08 20:04

쏘카가 현대자동차와의 협업을 통해 새로운 시승 모델로 자리매김한 캐스퍼 차종의 무료 시승 프로모션을 재개한다. 모빌리티 혁신 플랫폼 쏘카(대표 박재욱)는 캐스퍼 2시간 무료 쿠폰을 선착순으로 제공하는 스페셜 시승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아직 쏘카를 통해 캐스퍼를 경험해보지 못한 회원이라면 쏘카 앱에서 쿠폰을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으며 이번 행사는 올 4분기까지 진행 예정이다.

무료 쿠폰은 쏘카 차량 대여요금에 적용되며 2시간을 초과하는 대여요금, 주행요금, 차량손해면책상품은 별도다. 24시간 이상 차량 이용을 예약할 경우 추가 요금 없이 차량을 집 앞 등 본인이 원하는 장소로 배달받아 이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쏘카는 지난해 업계 최초로 자동차 제조사의 공식 시승 플랫폼으로 선정되면서 캐스퍼 시승 서비스를 발빠르게 전국으로 확대했다. 17개 시·도 290개 쏘카존에 캐스퍼 400대를 순차적으로 배치 완료했다. 차량 출시와 동시에 시작한 카셰어링 시승 서비스는 출시 5개월 만에 누적 예약 7만건을 넘어섰다.

쏘카를 통해 캐스퍼를 대여한 이용자의 절반 가량은 오프라인 시승센터를 운영하지 않는 시간(오후 6시~익일 오전 9시)에 캐스퍼를 이용했다. 퇴근 후 저녁시간 뿐 아니라 새벽, 이른 오전 시간까지도 시승 경험이 활발히 이뤄지며 본인이 원하는 곳에서 원하는 시간만큼 자유롭게 차량을 경험할 수 있는 카셰어링 서비스의 특징이 뚜렷하게 나타난 것이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캐스퍼 차종의 유휴 차량 비율은 평균 0%대를 유지하고 있다.

박유석 쏘카 사업개발유닛장은 “캐스퍼 카셰어링 시승 서비스에 대한 이용자들의 꾸준한 관심과 애정을 기반으로 2022년에도 무료 시승 프로모션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차량 제조사들과의 전략적 협업을 통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