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한마음재단, 환경도 보호하고 어르신 일자리도 창출해요!
  • 모토야
  • 승인 2022.03.30 10:49

지엠한마음재단코리아(이하 한마음재단)가 인천부평구 및 인천산곡노인문화센터와 업무 협약을 맺고 환경 교육 프로그램을 통한 지역 어르신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이와 관련 한마음재단은 29일, 인천 부평구청에서 차준택 부평구청장, 윤명옥 한마음재단사무총장, 문미자 산곡노인문화센터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환경 실천가 양성 프로그램을 통한 지역 취약계층 어르신 지원 업무협약을 맺었으며, 환경 교육 활동에 필요한 1,200만 원 상당의 교구 구입비를 전달했다.

 

 

 

이번 협약식은 지역사회 취약계층 어르신을 대상으로 환경 관련 교육 과정을 지원해 환경 실천가를 양성하고, 어르신 환경 전문가를 부평구 소재의 국공립·민간 어린이집에 파견해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환경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것으로써, 이를 통해 어르신 일자리 창출 및 차세대 환경 실천가를 양성할 수 있게 됐다.

 

윤명옥 한마음재단 사무총장은 ”이번 협약식은 GM의 탄소 배출 제로 비전과 연계해 국내 지속 가능한 환경을 실천하기 위한 GM 한국사업장의 노력의 일환이다”라며, “이를 통해 우리 지역사회의 지속 가능한 환경을 만드는 한편, GM의 트리플 제로 비전(교통사고 제로, 탄소 배출 제로, 교통 체증 제로) 달성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차준택 부평구청장은 “우리 미래의 주인공인 아이들에게 환경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지역 사회 전체의 환경 인식을 높이는 데 중요한 초석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라며, “환경 인식 제고 및 어르신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되는 이번 프로그램을 성공리에 수행하고 좋은 결실을 맺도록 지속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문미자 산곡노인문화센터장은 “한마음재단의 지원으로 우리 지역의 어르신들에게 경제적 지원과 사회 참여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며, “이번 프로그램이 어르신 세대의 경험과 유년 세대의 재능을 함께 교류하는 등 세대 간 대화와 소통의 장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한마음재단은 2005년 설립부터 지역사회 취약계층의 건강과 생활 안정을 위한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지속해 나가고 있다. 특히, 지속 가능한 환경, 교육 및 안전 등 GM의 사회 공헌 가치와 연계한 다양한 지역사회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매년 어려운 이웃의 이동 편의를 제공, 자립 기회를 확대하고 건강 및 안전을 지원하기 위한 차량 기증사업 및 GM 한국사업장 임직원들이 주도하는 ‘모두 함께’ 프로젝트를 통한 직원 참여 사회 공헌 활동은 한마음재단의 대표 사업이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