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모터쇼 관람객 열에 여덟 “바이오에탄올 도입해야”
  • 모토야
  • 승인 2022.07.28 12:59

부산국제모터쇼 관람객 열 명 중 여덟 명은 2050 탄소중립을 위해 수송부문에서 휘발유와 혼합해 사용할 수 있는 신재생에너지인 바이오에탄올 도입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곡물협회 한국사무소(대표 김학수)가 지난 15일부터 24일까지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국제모터쇼에서 관람객 3,350명을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0.2%는 휘발유 차량에도 탄소절감을 위해 바이오에탄올 혼합유를 사용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휘발유 차량 연료에 바이오에탄올 적정 혼합비율을 묻는 질문에는 E10(10% 바이오에탄올과 90% 무연휘발유 혼합)을 답한 응답자가 31.4%로 가장 높았고 뒤이어 5%혼합(27.8%), 3%혼합 (23.6%), 15%혼합(17.2%)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응답자 중 현재 경유 차량에 사용되는 경유에 바이오디젤이 3.5% 혼합돼 있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다는 응답이 58.1%를 차지했으며, 해외 여러 나라에서 휘발유 차량에 3~27%까지 바이오에탄올 혼합해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모른다는 응답이 60.2%에 달해 아직 수송부문에서 바이오연료 사용과 역할에 대한 인식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정부의 탄소중립 노력에 대해서는 94.6%의 응답자가 필요하다고 답변하여 2050 탄소중립의 중요성은 충분히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곡물협회 한국사무소는 지난해 11월 5일부터 14일 까지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최된 서울모빌리티쇼에서도 2,962명의 방문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으며, 응답자의 93.6%가 정부의 탄소중립정책을 지지하고 80.2%가 바이오에탄올 홍합정책의 도입 필요성을 확인한 바 있다.

바이오에탄올의 탄소저감 효과는 이미 여러 연구결과를 통해 조명됐다. 지구환경 분야 국제저널인 ERL(Environmental Research Letter)과 미국 국립아르곤연구소는 ‘옥수수 에탄올이 휘발유에 비해 평균 46% 이상 탄소 배출을 줄인다’는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스테판 뮬러(Steffen Mueller) 일리노이주립대(UIC) 박사는 한국의 연료소비통계를 활용한 모델링 결과를 공개해 주목을 끌기도 했다. 스페판 뮬러 박사는 지난해 9월 한국에서 열린 ‘기후위기시대와 바이오연료’ 심포지엄에서 “우리나라가 휘발유에 10%의 바이오에탄올만 섞어도 연간 310만톤의 탄소 배출을 수송 부문에서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