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에 세계 최대규모 태양광 발전소 들어서
  • 모토야
  • 승인 2012.07.09 00:00

- 단일 공장부지로는 세계 최대규모이자 국내 최초인 20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 건설


- 공장 인근 신도시 7,500세대에 안정적인 전기 공급, 약 이백만 그루 나무 심은 효과


- 전기차와 더불어 대체 에너지 개발에도 앞장서는 친환경 기업으로 자리매김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프랑수아 프로보)가 9일 부산공장(강서구 신호동 소재)에서 지식경제부, 부산시, 한국동서발전, KC코트렐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단일 공장부지로는 세계 최대규모이자 국내 최초인 20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 건설을 위한 착공식을 가졌다.
 

<부산 신호 태양광 발전소>는 2012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한국동서발전㈜, KC코트렐㈜, 등과 함께 3자간 협약으로 부산신호태양광(주) SPC(Special Purpose Company: 특수목적법인)를 설립하여 사업을 진행하게 되며,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내 유휴지(주차장, 공장지붕) 300,000㎡ 부지에 560억 원을 들여 건설된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신 재생에너지 보급 및 확대정책에 부응하고 국토의 효율적인 이용을 통한 경쟁력 제고 및 탄소배출을 최소화 하고자 하는데 그 목적이 있으며, 자연을 훼손하지 않으면서 단일 공장부지를 활용한 세계 최대규모이자 국내 최초의 태양광발전소로써 의미 있는 사업이다.
 

<부산 신호 태양광 발전소>는 연간 발전량이 24,600 MWh에 달한다. 향후 한국전력을 통해 부산공장 인근 7,500세대 규모의 명지신도시에 안정적으로 전기를 공급할 수 있는 규모이며, 기대되는 CO2 저감량은 연간 13,000톤에 달해 실제로 약 1800ha의 삼림을 가꾸는 효과도 거둘 수 있다.
 

국가적 과제 중 하나인 전력난 해소를 위해 대체에너지 개발이 무엇보다 시급한 시점에서 환경 훼손 없이 유휴공간이었던 부지를 활용한 이번 태양광 발전소 건설은 친환경적으로 대체에너지를 개발한 효율적인 전력 발전 사례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르노삼성자동차 프랑수아 프로보 사장은 축사를 통해 “친환경 자동차 문화를 선도하고 있는 르노삼성자동차는 친환경적인 대체에너지와 관련된 사업을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추진 할 것”이라며, “이는 국내외 많은 기업들의 대체 에너지 개발을 위한 Role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부산 신호 태양광 발전소>를 착공함으로써 친환경 기업으로 다시 한번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전기자동차 시장을 선도하며 친환경 기업으로서의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르노삼성자동차는 이미 지난 1월 경남 함안에 위치한 함안부품센터에 1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 운영 하고 있으며, 이번 태양광 발전소 건설을 통해 친환경 기업으로 다시 한번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르노삼성자동차는 여러 부문에서 정부의 저탄소 녹색성장 정책에 부응하는 탄소 저감 활동을 적극적으로 실천해나갈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