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자동차, 고속주행 시 추돌사고 예방 첨단 PCS 개발
  • 모토야
  • 승인 2012.11.16 00:00

토요타자동차(주)(이하, 토요타)는 지난 12일 고속주행 시에 발생하는 추돌 사고까지 커버할 수 있는 충돌 회피 지원형 기술인 ‘PCS(Pre-Crash Safety)’ (이하, PCS)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토요타가 개발한 PCS는 밀리파 레이더를 이용, 추돌의 위험이 감지된 경우 먼저 운전자에게 경보나 디스플레이로 알림으로써 브레이크를 밟도록 촉구한다. 운전자가 추돌의 위험을 감지하고 브레이크를 밟은 경우, 제동력을 강하게 어시스트함으로써 일반 운전자의 약 2배*1 인 최대60Km/h*2까지 감속이 가능하게 한다. 만약 운전자가 브레이크를 밟지 않은 경우에도 자동적으로 감속함*3으로써 약15km/h~30km/h*4의 속도를 줄일 수 있다*5.

토요타는 작년 미국에 설립된 “선진 안전 기술 연구 센터(Collaborative Safety Research Center)”나 세계 각지의 연구기관과 연대하여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추돌 사고의 데이터에 근거한 시스템 개발을 하고 있으며, 이번 시스템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추돌 사고 저감 효과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신기술은 많은 차종에 탑재를 목표로 개발, 최근 출시하는 신형차부터 순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토요타는 모빌리티 사회의 궁극적인 바람인 “교통사고 사상자 제로의 실현”에 공헌하기 위해, 안전 기술, 차량 개발의 방향성을 나타내는 「통합 안전 컨셉트*6」에 근거하여, 차량에 탑재된 각각의 안전 장비 및 시스템을 연구 개발하고 있다.

앞으로 토요타는 “더욱 안전한 차량 및 기술 개발”에 매진함과 더불어, “교통 환경 정비 참여”, “사람에 대한 교통 안전 계발 활동”을 통하여 교통 안전에 대한 폭넓은 대응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1  미국 사고 데이터의 해석 결과

*2  앞 차량 20 km/h, 자기 차량 80 km/h로 주행의 경우

*3  브레이크를 밟지 않는 경우의 감속은 시속 15 km/h부터 작동

*4  앞 차량 20 km/h, 자기 차량 50 km/h로 주행한 경우로, 30 km/h 정도 감속

*5  기후나 도로 환경에 따라서는, 필요한 성능이 나오지 않을 수 있다

*6  통합 안전 컨셉트:차량에 탑재된 각각의 안전 기술 및 시스템을 독립적으로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연계를 꾀하여 모든 스테이지에서, 최적의 운전자 지원을 추구해 나간다는 생각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