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코리아, 2014년 포드 환경 프로그램 후원 대상자 발표, 후원금 전달
  • motoya
  • 승인 2014.11.28 00:00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대표이사 정재희, 이하 포드코리아)는 27일, ‘2014년 포드 환경 프로그램(2014 Ford Motor Company Conservation & Environmental Grants program)’의 후원 대상자를 발표하고, 선정된 단체들을 초청해 후원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포드 환경 프로그램은, 1983년 포드 유럽에서 최초 시행된 이후 현재 전세계 60 여개국 이상에서 환경보호 활동과 관련한 수백여개의 프로젝트를 지원해왔다. 한국에서는 2002년에 처음 시작되어 지역 사회에서 실천 가능한 다양한 환경 보호 및 보존 프로그램을 후원해왔으며, 올해까지 13년 간 81개 단체에 총 4억 6천만원 이상을 지원해왔다. 특히, 일회성 또는 단기간의 프로젝트성 활동에 그치지 않고, 지역 공동체와의 상생을 도모하며 생활 속에서 실천 가능한 환경 보호 활동을 실질적으로 후원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포드코리아는 이날, 올해 후원 대상자들을 격려하며 앞으로 이들이 포드 환경 프로그램의 후원을 통해 진행할 활동을 소개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올해는 서울의 심장인 ‘한강’ 주변의 중요지역에서 생태계 보존의 중요성 및 인지도 제고를 위한 체험학교 프로젝트를 제안한 (사)녹색환경운동을 비롯해 총 10개 단체가 선정됐다.


올해 포드 환경 프로그램의 심사를 담당한 이화여대 성효현 교수는 “올해 포드 환경 프로그램은 지원 기간이 과거 대비 세 배로 확대된 만큼, 그 어느 때보다 많은 지원자 수를 기록하며 다양하고도 참신한 환경보호 아이디어들이 두각을 나타냈으며, 환경보호와 관련한 지속적ㆍ창의적인 활동이 이렇게 다양하다는 점을 알게 되어 기뻤다”며, “앞으로도 포드 환경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 대중들의 환경보호에 대한 의식이 더욱 제고되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포드코리아 정재희 대표는 “포드코리아는 ‘포드 환경 프로그램’을 통해, 일회성 또는 단기간 프로젝트성 활동에 그치지 않고 지난 13년간의 지속적인 진행을 통해 국내 환경 보호 및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고자 힘써왔다”며, “올해에도 어김없이 다양한 분야에서 국내 환경보호에 힘쓸 개인 및 단체들을 직접 만나고 후원활동을 펼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으로서 지역 사회의 환경 보호 및 구성원들과의 상생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포드코리아는 후원금 전달식 및 올해 후원 대상자들의 프로젝트 소개 외에도, 패션(Passion) 디자이너, 일명 ‘열정 디자이너’로서 창의적인 방식으로 친환경 문화조성에 앞장서고 있는 소셜 프로젝트 디자이너 염지홍 대표를 강연자로 초빙하며, 환경보호 활동의 진정한 가치를 함께 고민해 보고 올해 후원 대상자들과의 공감대 형성을 통해 열정을 불어넣는 시간을 마련했다.


한편 지난 8월 포드코리아는, 차세대 젊은 환경 리더들을 위한 포드 환경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2014 Ford Eco Talk! (2014 포드 에코 토크!)’를 개최하며, 환경보호에 앞장서고 있는 국내의 젊은 리더들이 한자리에 모여 환경보존을 위한 지속적이고 창의적인 방안과 경험을 토론하고 공유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2012년에는 10년간 지속된 포드 환경 프로그램의 성과를 종합해 환경백서를 발간하고, 2013년에는 에코 워크샵을 개최하여 환경보존 및 지역 사회와의 상생에 대해 고민하고 경험을 나누는 시간을 마련하는 등 다양한 환경보호 프로그램을 전개해왔다.


‘포드 환경 프로그램’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포드코리아는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의 포드 환경 프로그램 전용 탭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