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항속거리 증가한 `2018 쏘울 EV` 사전계약 실시
  • 모토야
  • 승인 2017.03.16 00:00

기아차가 16일(목) 제주도에서 열리는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의 개막에 맞춰 `2018 쏘울 EV`의 사전계약을 개시했다.



2018 쏘울 EV는 최고출력 81.4kW, 최대토크 285Nm의 성능을 내는 전기 모터와 30kWh의 고전압 배터리를 장착한 기아차의 전기차다. (내연기관 기준 최대출력 111ps, 최대 토크 29kgfm)


특히, 기존 모델보다 배터리 용량이 3kWh 늘어난 고전압 배터리를 탑재해 항속거리가 약 20% 가량 증가했다. 그리하여 최대 250km까지 항속이 가능하다.


2018 쏘울 EV의 가격은 4,280만원이며, 공모를 통해 보조금 혜택을 받으면 1,680만원~2,880만원 수준으로 차량 구입이 가능하다. (국고 보조금 1,400만원, 지자체 보조금 최대 1,200만원) 제주에서 2018 쏘울 EV를 구입할 경우 국고 보조금 1,400만원과 지자체 보조금 600만원을 지원 받아 2,280만원에 차량을 구매할 수 있다.



기아차는 17일(금)부터 23일(목)까지 제주도에서 열리는 제 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 참여해 쏘울 EV 쏘울 EV 자율주행차 쏘울 EV 절개차량 등을 전시하고 쏘울 EV의 기술력과 상품성을 선보인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