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의 새로운 SAV, X4 출시!
  • 박병하
  • 승인 2014.08.18 00:00

BMW코리아는 18일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새로운 스포츠 액티비티 쿠페(SAV: Sports Activity Coupe), X4를 공식 출시했다. BMW 뉴 X4는 쿠페형 디자인에 SUV의 공간을 접목시킨 중형 스포츠 액티비티 쿠페다. 최신 BMW 이피션트 다이내믹스(EfficientDynamics) 기술이 적용되어 EU6 배기가스 기준을 만족한다. 국내에 출시된 모델은 뉴 X4 xDrive20d xLine과 뉴 X4 xDrive30d M 스포츠 패키지의 2종. VAT포함 가격은 뉴 X4 xDrive20d xLine이 7,020만원이며, 뉴 X4 xDrive30d M 스포츠 패키지는 8,690만원으로 책정됐다.




X4의 데뷔무대가 치루어진 곳은 인천 영종도의 BMW 드라이빙 센터. X4의 출시 행사는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열린 최초의 언론 대상 행사이기도 하다. 드라이빙 센터 내에 부설된 이벤트홀에서 X4의 실물과 처음으로 직접 마주할 수 있었다.




BMW가 내놓은 5번째 X시리즈 패밀리이자, 전 세계에서 25만대 이상 팔린 최초의 SAC, X6의 동생격 모델로 등장한 X4는 X3를 기반으로 설계되어, X3와 비슷한 실내공간을 갖는다. 전장이 4,671mm로 X3보다 14mm길다. 로우 & 와이드 스타일을 만들어내기 위해 전고는 1,624mm로 더욱 낮아졌다. 전면부의 바깥쪽 가장자리에 위치한 대형 에어 인테이크와 프런트 에이프런의 캐릭터 라인은 BMW 전통의 트윈 헤드라이트와 함께 X4의 인상을 만들어낸다.




루프 라인은 쿠페의 느낌을 주기 위해 패스트백 스타일을 차용했으며, 앞좌석 부근에서 정점에 도달했다가 테일게이트 끝까지 완만하게 내려온다. 측면 스웨이지 라인은 두 부분으로 나뉘는데, 상단 라인은 앞쪽 휠 아치부터 뒷문 손잡이까지 역동적으로 상승, 아래 라인은 후방 펜더쪽으로 시선을 유도한다. 후미부는 L자형 LED 라이트와 디퓨저 룩 스타일의 범퍼로 역동성을 강조했다.




인테리어도 스포티한 감각을 주기 위한 노력이 곳곳에 반영되어 있다. 시트 포지션은 X3에 비해 앞좌석은 20mm, 뒷좌석은 28mm 더 낮다. 하이글로스 블랙 패널, 우드 패널링의 알루미늄 트림 스트립 등은 뉴 X4의 인테리어를 깔끔하게 마무리짓는다. 트렁크의 기본 적재 용량은 500ℓ. 여기에 40:20:40 분할 접이식 시트를 활용하면 최대 1,400ℓ까지 적재 공간을 확장 가능하다. 테일게이트는 자동으로 개폐 기능을 기본으로 지원하고 있다.



뉴 X4에는 최신예 BMW 이피션트 다이내믹스(EfficientDynamics) 기술이 적용된 신형 엔진이 장착된다. 이로써 좀 더 나아진 성능과 효율을 제공한다. 뉴 X4 xDrive20d에는 최고출력 190마력과 최대토크 40.8kg·m의 2.0ℓ 트윈파워 터보 디젤 엔진이 탑재되어 8초 만에 0-100km/h 가속을 이뤄낸다. 뉴 X4 xDrive30d에는 3.0ℓ 트윈파워 터보 디젤 엔진이 장착된다. 이 엔진은 최고출력 258마력, 최대토크 57.1kg·m의 힘을 내며,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 시간은 5.8초다.



BMW는 뉴 X4가 EU6를 만족하는 신형 트윈파워 터보 엔진과 최적화된 공기 역학 디자인, 지능형 초경량 구조와 함께 제동 에너지 회생 장치, ECO PRO 모드, 8단 스텝트로닉 자동 변속기 등이 결합하여 동급 최고의 효율성을 나타낸다고 주장한다. 공인 연비는 아직 시험 중에 있으며, 복합 14KM/L 수준으로 예상된다.




BMW는 새로운 X4를 출시하면서 자사의 드라이빙 센터에서 X4의 성능을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제품 소개 이후 진행된 프로그램은 사전 연습, 가속 및 제동, 오프로드 택싱, 자유 운행 등으로 구성되어, X4의 성능을 직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