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서울모터쇼]꿈을 향해 날아라! 전기차 로드스터 선보인 `파워프라자`
  • 모토야
  • 승인 2015.04.02 00:00

국내 완성차 업계에서 시도하지 못했던 전기차 로드스터를 전격 공개하며, 꿈을 향해 비상하는 국내 기업이 있다. 새로운 비상을 꿈꾸며 날개를 활짝 핀 기업은 국내 전기차 전문업체인 파워프라자(대표 김성호)다. 파워프라자가 2일 2015 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에서 전기차 로드스터 컨셉트카인 `예쁘자나R`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번에 발표한 예쁘자나R은 정통 로드스터 디자인에 미래지향적인 기술을 적목해 새롭게 탄생한 전기자동차다. 디자인은 지난 2013 서울모터쇼에서 발표한 `예쁘자나S4`에서 진화하여 프론트는 예쁘자나 시리즈의 패밀리룩인 역동적인 돌고래를 형상화했다. 리어는 여성미 나는 곡선의 불륨감을 최대한 살려 다이나믹함과 우아함을 더했다.



또한 One-piece 모노코크라는 새로운 공법을 통해 유려한 곡선을 최대한 살려 바디의 아름다움과 단순미를 강조했다. 이번 예쁘자나R에 적용된 One-piece 언더플로어는 파워프라자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특별한 기술로써 지난해 국내특허를 취득했다. One-piece 언더플로어의 가장 큰 특징은 기존 프레임방식이나 모노코크방식 대비 차량제작에 대한 시설투자나 설비투자 비용을 혁신적으로 줄일 수 있으며, 소규모 생산시설에서 전기차 생산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예쁘자나R은 1회 충전으로 최장 571km(60km/h 정속주행)까지 주행이 가능하며, 최고속도 198km/h, 제로백은 4.6초에 놀라운 성능을 발휘한다. 예쁘자나R의 성능을 자세히 살펴보면 1회 충전 시 571km(60km/h 정속주행 시) 주행이 가능하며, 이런 혁신적인 1회 충전주행거리는 54kWh급 배터리와(이번 컨셉트카에는 적용되지 않았지만) 카본 화이트 소재를 적용하여 공차중량 745kg이라는 경량화에 성공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또한, 파워트레인은 초경량화된 고성능 80kW급 영구 자석형 동기모터와 인버터를 적용했다. 5단 수동변속기를 채용하여 최고속도 198km/h, 제로백 4.6초의 뛰어난 퍼프먼스를 발휘해, 다이나믹한 주행을 즐길 수 있다. 배터리는 원통형 셀을 직병렬하여 배터리모듈을 구성하여, 안정성과 고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자체 개발했다.



이번 예쁘자나R의 디자인은 파워프라자 강민성 수석디자이너가 총괄했다. 짧은 일정속에서도 모든 열정을 쏟아 부어 꿈의 작품을 탄생시켰다는 후문이다. 하반기에는 독일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서 예쁘자나R(로드스터) 업그레이드 버전을 출품할 예정이다.



한편 파워프라자는 1993년에 설립되어 산업용, 통신용 전원공급장치(Switching Mode Power Supply)를 전문적으로 연구, 개발, 생산, 판매하고 있다. 창립 이후 지속적으로 미래 기술에 대한 도전과 변화를 시도하며 2008년부터 친환경 전기자동차 사업을 시작했다.



파워프라자는 지난 2011년부터 연속 3회째 서울모터쇼에 참여하고 있으며, 매회 독자적인 전기차 컨셉트카 예쁘자나 시리즈를 발표하고 있다. 올해는 `Fly to Dream`이라는 주제를 슬로건으로 내세웠다.



주요기사
이슈포토